본문 바로가기
있슈핫

한국은행의 연내 은행 금리 인상이 다가오고 있다.

by 동그라미네 2021. 7. 30.

불안정한 경제를 살고 있는 현재, 금리의 변동이 우리의 목을 죄어옵니다. 대출을 하는 사람도, 대출을 했던 사람도 금리 인상이라는 무거운 돌덩어리가 목에 메어지고 있습니다.

 

지난 6월에 은행권 주택 담보대출 금리가 2.74%까지 올라서 2년 만에 최고 정점을 찍었습니다. 시장의 금리가 오르기도 했고, 금융당국의 대출 규제가 강화되었기 때문입니다.

 

 

7월 29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6월 은행권의 전체 신규 가계대출의 금리는 연 2.92%라고 전했습니다. 5월에 비하면 0.03% 포인트 상승한 것인데, 수치상으로 보면 별게 아니라고 할 수 있지만, 작은 숫자 하나하나가 대출을 받는 입장에서 작은 수치가 아닙니다. 어떻게 하면 조금이라도 낮은 금리를 이용할까 고민하는 게 사람의 심리이고, 부담도 덜어주기 때문입니다.

2020년 1월 2.95% 이후로  1년 5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입니다.

 

그 중에서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2.74%로 한 달 새 0.05%나 올랐습니다. 2019년 6월 2.74%% 이후로 2년 만에 최고치인 것입니다. 일반 신용대출 금리도 전달보다 0.06%가 오른 3.75%로 1년 5개월 만에 가장 높아졌습니다.

 

이런 현상은 기준금리 인상 기대가 반영되어 단기적으로 시장금리가 올라간 것이고, 듬융당국의 가계 대출 총량 관리 등으로 은행들이 우대금리를 축소했기 때문입니다.

 

한국은행이 연내 기준금리 인상을 예고하면서 가계대출의 지표가 되는 시장금리들이 줄줄이 오르고 있는 것입니다.

은행 주택담보 대출 금리의 기준이 되는 것은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는 6월에 0.1% 올랐고, 은행채 1년 물 금리도 0.26% 상승한 상태입니다.

두려움의 연내 금리 인상이 언제 될지 모르는 상태에서 대출 시장에 부담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댓글0